뉴스

씽크센터, 인텔 가상화 기술 채택

   

혁신적 글로벌 컴퓨터 하드웨어 기업인 한국레노버(대표: 이재용)는 오늘 씽크센터 M52 데스크탑 차기 버전에서 인텔의 가상화 기술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 기술은 개별 파티션에 있는 다양한 애플리케이션과 운영 시스템을 PC 플랫폼에서 동시에 구동할 수 있으며, PC의 다양한 기능을 효율적으로 관리하고 보호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현재 레노버는 신기술을 이용하고자 하는 고객들을 위해 시험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인텔의 가상화 기술을 지원하는 레노버의 씽크센터 데스크탑을 사용하여, 하나의 PC를 여러 개의 “가상” 시스템으로 이용할 수 있어 컴퓨터 관리와 정보 보안이 개선된다. 인텔의 가상화 기술을 지원하는 씽크센터 M52 데스크탑은, 응급 복구 솔루션(Rescue and Recovery)이 설치되어 있고, 바이러스나 스파이 웨어의 진단, 지원 제공, 복구에 있어 보다 안정된 환경을 제공한다. 응급 복구 솔루션은 씽크밴티지 기술로 시스템 소프트웨어 다운으로 인한 데이터 손실 보호 기능을 갖추고 있다.

레노버 데스크탑 마케팅 총괄 부사장인 밥 갈루쉬는 “씽크밴티지 기술과 인텔의 가상화 기술의 결합으로 사용자에게 유례가 없는 수준의 안정된 컴퓨팅 환경을 제공할 수 있게 되었다”며, “이렇게 안정된 환경에서 IT 관리자는 이 기술들을 이용하여 사용자의 시스템 상태를 체크 할 수 있고 바이러스의 공격에서 컴퓨터를 보호할 수 있다”고 말했다.

시스템 관리자는 응급 복구 솔루션과 인텔의 가상화 기술을 이용, 악성 코드나 바이러스가 사용자에 도달하기 전에 별도의 IT 파티션이나 컨테이너를 통해 트래픽을 필터링함으로써 데스크탑을 보호할 수 있다. 이외에도 가상의 파티션에서 업무용과 개인용 시스템이 개별적으로 기능할 수 있도록 데스크탑의 환경을 설정하여 소프트웨어 애플리케이션 유지 및 개인별 세팅, 바이러스 공격을 분리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또한 업무용 사용자는 PC 시스템의 일부분을 격리하고 통제할 수 있기 때문에 바이러스 검색이나 시스템 업그레이드와 같은 업무를 중단이나 성능 저하 없이 수행할 수 있다. PC에 여러 파티션을 설정할 수 있기 때문에 새로운 운영 시스템을 테스트하거나 채택하면서도 구버전의 애플리케이션을 지원할 수 있어 관리성이 크게 향상된다.

인텔 디지털 엔터프라이즈 그룹 부사장이자 비즈니스 클라이언트 그룹을 총괄하는 로버트 크룩은 “PC 혁신 기업들, 특히 레노버와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인텔의 가상화 기술은 클라이언트 보안을 새로운 단계로 끌어 올리는 강력한 솔루션이 될 것”이라며, “인텔의 가상화 기술은 지원 소프트웨어인 씽크밴티지 응급 복구 솔루션과 함께 사용자의 보안을 강화하고 시스템의 중단시간을 감소시키며 동시에 기업 규모에 상관없이 모든 기업에 있어 운영 비용을 절감시킨다”고 말했다.

씽크센터 M52 데스크탑의 일부 모델은 혁신적으로 PC 자산관리를 지원하는 하드웨어 통합 솔루션인 인텔 액티브 매니지먼트 기술(iAMT)을 탑재하고 있어서 레노버의 씽크밴티지 기술의 기능성을 극대화 할 수 있다. 이러한 여러 툴을 연계하여 이용하면 시스템의 전원이 꺼져 있거나 운영 시스템이 응답하지 않는 상황에서도 씽크센터 M52 데스크탑에 원격 접속하여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 또한 이 혁신적인 솔루션으로 자산 배치와 관리를 효율적으로 개선할 수 있고, 시스템의 중단시간으로 인한 비용이나 장애시 필요한 현장 지원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참고사항] 현재 씽크센터 M시리즈는 기업용으로만 판매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