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중국 레노버 한국 상륙

   

2005.05.02

‘IBM 기술력+렌샹 생산력’으로 시장 지각변동 예고

미국 IBM의 PC사업부문을 인수한 중국 최대 PC 메이커 레노버(롄샹)가 한국에 현지법인을 설립하고 한국 PC시장을 본격적으로 공략한다.

레노버그룹은 2일 IBM PC사업부문 인수 절차가 끝남에 따라 한국법인 '한국레노버'를 출범시켰으며 초대 대표이사 사장에 이재용 전 한국IBM 상무(사진)를 선임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한국레노버는 IBM의 '씽크(Think)' 브랜드와 자체 '레노버' 브랜드를 쌍두마차로 내세워 한국 PC시장을 공략한다.

레노버는 '씽크패드'(노트북)와 '씽크센터'(데스크톱) 등 기존 IBM 제품군에 대해서는 '씽크' 브랜드를 향후 18개월간 그대로 사용하고,자체 브랜드인 '레노버 ' 제품군은 올 하반기 중 한국 시장에 선보일 예정이다.

이재용 사장은 "그 동안 기업용 시장(IBM)과 개인용 시장(레노버)에서 제각기 전문성을 발휘해 온 만큼 두 회사의 결합은 커다란 시너지 효과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또 "국내 어느 경쟁사보다 우수한 제품력과 차별화한 마케팅 역량을 갖추고 있다"면서 "3,4년 안에 국내 3위 도약을 목표로 시장점유율을 높여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한국레노버의 등장은 최근 심해지고 있는 PC 가격 내리기 경쟁에 불을 지필 가능성이 있다고 업계는 내다봤다. PC 가격의 마지노선이 하루가 다르게 무너지고 있는 상황에서 레노버가 저가 제품을 내놓으면 국내 기업들도 맞대응 하지 않을 수 없다는 것. 레노버는 지난 1일 IBM의 PC사업부문 인수를 완료함으로써 연간 1천4백만대의 PC를 생산해 1백30억달러의 매출을 올리는 '세계 3대 PC 메이커'로 도약했다